‘나노코리아 2016’ 킨덱스에서 개최…15개국 350개사 응용기술 전시

13일부터, 관람객 이해 돕기 위한 나노 전문가의 해설도 동시 진행
제품 거래를 위한 1:1상담회도 동시 개최

조명진 기자 | 기사입력 2016/06/30 [22:28]

‘나노코리아 2016’ 킨덱스에서 개최…15개국 350개사 응용기술 전시

13일부터, 관람객 이해 돕기 위한 나노 전문가의 해설도 동시 진행
제품 거래를 위한 1:1상담회도 동시 개최

조명진 기자 | 입력 : 2016/06/30 [22:28]
▲ 2015년 나노코리아 T2B 특별관에 전시된 나노자동차
(사진제공: 나노코리아조직위원회)    © 경제인
7월 13일부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나노코리아 2016에 국내 대표 나노융합제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나노융합제품 T2B 특별관’이 마련된다. T2B 특별관은 국내 나노기업의 우수 융합제품을 발굴하고 수요기업과 연계하여 사업화를 지원하는 T2B 활용 나노융합 R&BD 촉진 사업(산업통상자원부, 경기도)의 일환으로 마련되었다.

특별관에서는 “생활 속의 나노제품”을 주제로 나노기술 적용 제품 60여종이 시연되어 참관객들의 큰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

그 중 특히 약 20여개의 나노제품이 적용된 나노자동차(NANO CAR)는 보다 쾌적하고 편리하며, 안전함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현무암 섬유가 적용된 차체는 차량의 무게를 줄여 경량화하였고, 나노엔진 첨가제는 고연비를 가능케 한다. 나노소재 발열시트는 저전력으로 따뜻함을, 산화아연 필터는 항균 작용으로 쾌적함을 안겨준다. 디자인 면에서는 나노펄안료를 활용하여 원하는 색으로 차를 변신시킬 수도 있다.

필름·코팅, 면상발열, 항균 분야에서도 많은 제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나노필름은 우수한 내마모성의 특성을 가지면서도 투과율이 좋아 현재 스마트폰, 노트북 등 터치패널에 사용되고 있다. 면상발열은 인체에 무해한 환경친화소재를 활용하여 면상이나 곡면에 적용 가능한 기술로 열효율이 좋아 건축, 자동차, 가전 등 여러 산업에 적용될 예정이다. 항균 분야에는 수처리, 공기정화, 집진 등의 환경 분야에 적용 가능한 다양한 항균·필터 제품이 전시된다.

특별관의 나노제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나노 전문가의 설명도 함께 진행한다. 나노 전문가의 쉽고 재미있는 설명은 관람객들에게 나노와 가까워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이처럼 다양한 나노제품을 선보이는 특별관에서는 전시뿐 아니라 제품 거래를 위한 1:1상담회도 동시 개최한다. 상담회는 나노융합제품 적용 의사가 있거나 사업화 계획을 가지고 있는 기업과 나노기업 간의 상담 프로그램이다. 나노코리아 조직위원회는 나노기업과 수요기업 간 다양한 비즈니스를 기대할 수 있다며, 지난해의 경우 약 40건의 상담이 이루어졌고 올해에도 많은 상담과 거래 등 비즈니스가 발생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나노코리아 조직위원회는 또한 다소 어렵게 느껴지는 나노기술을 자동차 등 실생활에서 적용하는 사례를 통해 보다 쉽고 편하게 이해하도록 특별관을 조성했다며, 산업화 직전의 나노제품들이 특별관에 전시되어 홍보와 거래 계약 등 다양한 성과들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나노코리아 전시회는 15개국 350개사가 응용기술과 제품을 선보이며 나노기술, 마이크로/MEMS, 레이저, 첨단세라믹, 고기능소재, 스마트센서 등 총 6개 분야가 합동 개최된다. 전시회는 현재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등록 접수 중이며, 7월 11일까지 신청하면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나노코리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