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로봇 방광암수술 100례 달성

조명진 기자 | 입력 : 2016/07/06 [22:28]
삼성서울병원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로봇을 이용한 근치적 방광 적출술 100례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2008년 첫 수술을 시작한 이래 8년 만에 거둔 성과다.

근치적 방광 적출술이란 방광암이 방광 근육 조직을 침범하였거나 보존적 치료에 반응하지 않고 재발과 진행 위험이 높을 때 시행하는 수술을 말한다.

방광을 포함하여 남자는 전립선과 정낭, 여자는 자궁, 난소, 난관까지 적출할 정도로 광범위한 수술이 이뤄지며 방광 적출술 후 소장을 이용한 요로전환술을 해야 하기 때문에 모든 비뇨기암 수술 중에서도 난이도가 가장 높다고 알려져 있다.

수술시간만 8시간 안팎 소요되며, 통증을 비롯해 수술에 따른 각종 합병증 발생률도 적게는 40%에서 많게는 70%까지 보고될 정도로 어려운 수술이다.

최근 전립선암과 같이 다른 비뇨기암에서 로봇수술이 확산되고 있는 반면, 유독 방광암에서는 더뎠던 이유다.

하지만 로봇을 이용한 방광 적출술이 개복술에 비해 합병증 발생은 적은 반면, 생존율 등 치료 결과는 유사하다는 연구결과가 속속 발표되면서 삼성서울병원을 비롯한 세계 각국 여러 병원들이 점차 술기적용을 넓혀가고 있다.

정병창 삼성서울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가뜩이나 까다로운 근치적 방광 적출술을 로봇으로 하려면 더욱 세밀하고 정교한 접근이 필요하지만 그만큼 환자에게는 이득이 많다”며 “앞으로도 환자에게 보다 안전하고 효과 있는 술기를 적용하기 위해 연구와 개발에 매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삼성서울병원 비뇨기암센터는 국내 최초로 로봇 근치적 방광적출술 100례를 달성함과 동시에 가장 많은 수술기록을 보유하는 병원이 됐다.

지난 4월 15일에는 제1회 삼성서울병원 비뇨기암센터 심포지엄을 개최한 데 이어, 정병창 교수가 라이브 수술 세션에서 로봇 근치적방광적출술을 성공적으로 시연하면서 이 분야를 선도하는 병원으로 자리 잡았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