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수 LG화학 부회장

최고경영진 잇단 자사주 매입

김미선 기자 | 입력 : 2016/10/24 [09:48]
LG화학 박진수 부회장을 비롯한 최고경영진이 자사주를 장내매수하며 미래 사업에 대한 자신감을 표명했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사장급 이상에서 CEO 박진수 부회장(700주)을 비롯해 기술연구원장 유진녕 사장(713주), 전지사업본부장 이웅범 사장(500주), CFO 정호영 사장(450주), 기초소재사업본부장 손옥동 사장(700주)이 자사주(보통주)를 매입했다고 밝혔다.

 박진수 부회장의 자사주 매입은 2012년 12월 CEO로 취임한 후 7번째이자, 첫 자사주 매입 시점(당시 사업본부장)인 2010년부터 합산하면 10번째이다.

이번 매입으로 박진수 부회장이 보유한 주식수는 보통주 4,830주, 우선주 1,527주가 됐다.

LG화학은 최고 경영진이 대거 자사주 매입에 나선 것은 강력한 책임경영 의지는 물론 향후 실적개선 및 미래 회사가치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자동차전지사업부장 김종현 부사장(200주), CHO 김민환 전무(500주), 고무/특수수지사업부장 이종택 전무(200주) 등 주요 임원진도 자사주를 매입했다고 금일 공시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박진수 부회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