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시중은행 주택대출 15조 이상 늘어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18/01/03 [09:10]
▲     © 뉴스포커스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1년 새 오히려 15조원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 등 5개 주요 시중은행의 지난해 말 기준 주택담보대출 총 잔액은 377조7천97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 12월 말 주택담보대출 잔액인 362조7천93억원보다 15조879억원 늘어난 수치다.

 

2016년 한 해 동안 주택담보대출 잔액이 31조9천349억원이 늘었던 것과 비교하면 주춤하기는 했지만, 대출 규모는 여전히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지난해 1월과 2월에는 각각 전월보다 2조792억원, 9천467억원 줄어들며 꺾이는 모습을 보였지만 3월부터 증가세로 돌아섰다.

 

정부가 8·2 부동산 대책으로 다주택자의 주택담보대출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을 옥죈 직후인 8월과 9월에도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각각 2조4천654억원, 2조5천887억원 늘었다.

 

이후 10·24 가계부채 종합대책과 12·13 임대주택 등록 활성화 방안까지 발표됐지만, 주택담보대출액은 매달 약 2조원씩 불어났다.

 

지난해 개인신용대출도 7조원 이상 늘어나는 모습도 보였다.

 

5대 시중은행의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 기준 97조3천68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조2천186억원 증가했다.

 

특히 부동산 대출 조이기가 시작된 8월부터 12월까지 5개월간 개인신용대출 잔액이 4조8천397억원이 늘었다.

 

이는 8·2 부동산 대출로 주택담보대출이 갑자기 막히면서 잔금을 마련할 방법을 찾던 주택 구매자들이 신용대출을 택한 탓에 발생한 풍선효과로 풀이된다.

 

개인신용대출은 통상 주택담보대출보다 금리가 높지만, 정부의 LTV 규제 강화 영향을 받지 않는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