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자세가 필요

박진호 | 입력 : 2018/01/03 [22:59]

 KB금융그룹(회장 윤종규)이 지난 2일 오전 KB국민은행 여의도 본점 4층 강당에서 윤종규 회장 및 허인 은행장 그리고 계열사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무식을 가졌다.

▲ 윤종규 회장    © 경제인



이 자리에서 윤종규 회장은 “리딩 금융그룹의 자격은 당기 순이익도, 자산 규모도 아닌 고객으로부터 ‘최고의 회사’로 인정받을 때 주어질 수 있다”며 “고객 한 분 한 분을 더 잘 모시기 위해 데이터 분석 조직을 강화하고 고객의 니즈를 더 정확하게 그리고 적기에 파악하여 고객에게 꼭 필요한 맞춤형 상품과 서비스 제공을 확대하자”고 말했다.

또한 윤 회장은 “일자리 창출을 통한 ‘상생 파트너’, 창업 생태계 발전을 위한 ‘혁신 파트너’, 서민경제의 ‘금융 파트너’가 되어 국민 곁에 한결 같은 모습으로 늘 함께 함으로써 국민들께 받은 사랑을 희망으로 돌려 드리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서민에게 다가서는 금융 서비스와 나눔 문화확산에 진심을 담아 우리 사회에 ‘포용적 금융’과 ‘사람 중심 경제’가 자리잡도록 노력하자”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