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지역별 ‘빈익빈 부익부’ 심각

전국 산단 입주업체 51.2%·고용인원 39.3%, 수도권 집중

이상우 기자 | 입력 : 2018/10/10 [13:51]

 

기업의 생산 활동을 위해 전국에 1194개가 지정·관리되고 있는 산업단지의지역별 격차가 심각한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한국산업단지공단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8년도 2분기 기준 전국의산업단지 고용인원은 약 216만 명, 올해 누계생산액은 약 531조원으로,고용인원의 20.5%와 누계생산액의 20.47%가 경기지역에 집중된 것으로나타났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의 전국산업단지현황조사에 따르면 전국의 산업단지는 총 1,194개로 합계 관리면적만도 서울시 면적의 2배가량인1206 km2(36000만평)달한다.

 

산업단지의 관리면적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전남이 22.8km2(18.9%)로 가장 넓었고, 다음으로 경북이 13.8 km2(11.5%), 경남이 12.4km2(10.3%) 순으로 경기는 12.2 km2(10.1%)로 네 번째였다.

 

올해 2분기 기준 산업단지 고용인원은 총 2165601명으로, 지역별로는경기가 534632명으로 전체의 24.7%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경남 263116(12.2%), 경북 176504(8.2%), 인천이 167850(7.8%), 서울 149044(6.9%) 등의 순으로 나타나 수도권 (서울·경기·인천)고용이 집중된 양상을 보였다. 전남은 73308명으로 전체 고용인원의 3.4%불과했다.

 

올해 2분기 기준 산업단지의 누계생산액은 총 5309920억 원으로, 지역별로는경기가 1086936억 원(20.5%), 울산이 78516억 원(14.7%), 전남이 628000억 원(11.8%), 충남이 568512억 원(10.7%)의 순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면적과 고용, 생산액은 비례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산업단지 관리면적이 전국의 18.94%를 차지하며 가장 넓은 전남의 경우, 누계생산액의 11.8%, 고용의 3.4%를 차지하는데 불과했다.

 

반면, 관리면적이 12.13%불과한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의 경우, 누계생산액의 26.29%, 고용인원의 39.21%, 입주업체의 절반 이상(51.2%)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나 산업단지에서도 고용이 수도권에 집중되는 현상이 나타냈다.

 

특히 경기도는 전국 산업단지 입주업체의 29.0%, 고용인원의 24.69%, 누계생산액의 20.47%를 차지하고 있어 확연한 지역별 격차를 보여줬다.

 

위성곤 의원은 산업의 지역별 격차가 고용의 수도권 집중을 가중시키고 있다면서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산업의 불균형을 해소할 수 있는 지역 산업단지에 대한지원과 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cnb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