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안전사고, 국립공원 특수산악구조대가 책임진다

올해 1월 경찰산악구조대 철수 후 탐방객 안전사고 예방과 신속한 구조를 위해 북한산국립공원 특수산악구조대 창설

세이프코리아뉴스 | 입력 : 2019/05/13 [23:52]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북한산 국립공원 특수산악구조대514서울 도봉구 북한산생태탐방원에서 발대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구조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국립공원공단은 연간 약 800만 명이 방문하는 북한산국립공원의 탐방객 안전사고 예방과 경찰 산악구조대의 철수에 따른 구조 업무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올해 2특수산악구조대 직원 12명을 새로 뽑았다.


19835월부터 활동한 경찰산악구조대는 의무경찰제도 폐지 등의 이유로 올해 1북한산 인수봉과 선인봉에서 철수했다.


특수산악구조대 신규 직원 12명은 암벽등반 및 구조능력 평가를 거쳐 채용됐으며, 올해 2월부터 3개월간 교육을 통해 북한산국립공원 현장 지형숙지와 전문응급처치 등 현장위기 대응 능력을 키웠다.


특수산악구조대는 기존의 북한산국립공원 안전관리반을 포함해 총 25명으로 구성됐으며, 북한산국립공원 인수대피소와 도봉산 선인대피소를 거점으로 안전사고 예방 및 구조 활동을 펼친다.


아울러, 국립공원공단은 514일 특수산악구조대 발대식이 열리는 서울 도봉구 북한산 생태탐방원에서 재난안전관리 협력을 위해 서울특별시 119특수구조단,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특수대응단과 업무협약을 맺는다.


권경업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북한산국립공원 특수산악구조대 발대를 통해 더욱 안전한 국립공원 탐방환경 조성에 힘쓸 것이라며, 향후 설악산, 리산 등 다른 국립공원에도 특수산악구조대를 확대하여 운영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safekorea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