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농업기술원, 올해 하반기 우량 씨마늘 5만 구 공급

- 도 농기원 “고품질 마늘 생산 기반 마련해 경쟁력 높일 것”

김정화 | 입력 : 2019/06/24 [09:36]

 

충남도 농업기술원 양념채소연구소는 고품질 마늘 생산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 조직배양 우량 씨마늘 공급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그동안 토종 한지형 마늘은 조생종 난지형 마늘보다 가격이 3∼4배 높고 꾸준한 소비층이 있어 수익이 안정적이지만, 재배 농가에서 오랜 기간 종구를 자가 생산함에 따라 바이러스·병해충 등에 취약해져 품질 저하 문제가 발생해 왔다.

 

이에 도 농업기술원에서는 이달 초 조직배양 우량 씨마늘 보급 협의회를 통해 올해 한지형 우량 씨마늘 생산 및 보급 관련 사항과 일정을 논의한 바 있다.

 

우선 다음달까지 자체 증식 보급을 계획 중인 시·군 농업기술센터, 전문 농업인 및 단체의 생산 수요를 파악하고, 보급 대상을 선정해 오는 8월 우량 씨마늘 5만 구를 우선 공급하기로 했다.

 

또 보급한 우량 씨마늘에 대한 모니터링과 컨설팅을 지속 추진하는 등 거점별 선도농업인을 중심으로 생산이 확산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조직배양으로 생산한 우량 씨마늘 사용 시 마늘 수확량이 30% 이상 늘었으며 품질도 향상됐다.

 

도 농업기술원은 올해 보급하는 조직배양 종구 5만 구로 매년 25㏊에 심을 수 있는 우량 씨마늘을 생산할 예정이며, 점차 생산량을 늘려 2022년에는 도내 한지형 마늘 재배 면적 중 100㏊(총 재배 면적의 50%)를 우량종으로 갱신해 토종 마늘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도 농업기술원 양념채소연구소 김운섭 연구사는 “전문 종구 생산단지 육성을 위해 매년 재배 단계별 바이러스·병해충 검사 등 사후관리를 꾸준히 할 것”이라며 “도내 토종 마늘 재배를 확대하고, 마늘 생산 농가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