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KB국민은행과 수출입 업무 Digital Eco-system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조대형 | 입력 : 2019/06/28 [11:42]

▲     © 경제인


현대상선(대표이사 배재훈)은 KB국민은행과 ‘수출입 업무 Digital Eco-system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KB국민은행 여의도 본점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허인 KB국민은행장 등 각 사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수출입업체간 무역서류 정보를 디지털화하고 이를 활용해 복잡한 자금정산 업무도 간소화할 수 있는 통합물류플랫폼 구축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통합물류플랫폼은 수출입 Eco-system 구축사업의 하나로써 선사-포워더(관세사)-수출입기업간 상호 물류(통관)비용 정산 시 디지털화된 각종 무역 서류 정보를 금융에 접목시킨 핀테크 서비스다.

이번 협력으로 현대상선이 화물 운송 관련 주요 정보를 통합물류플랫폼에 제공하면 통합물류플랫폼은 선적 및 화물 정보와 고객의 자금관리 및 ERP 시스템 정보를 결합해 이를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다양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일부 수작업이 필요했던 기존의 운임 수납 과정을 자동화해 고객 업무 편의성을 개선할 수 있게 되며 각종 무역 서류들의 디지털화도 가능해 진다. 또한 무역 정보를 바탕으로 포워더들이 은행으로부터 부족한 유동성 자금에 대한 지원을 손쉽게 받을 수 있게 되어 금융 비용의 절감 효과까지 기대된다.

배재훈 현대상선 대표이사는 “물류정보의 디지탈화 등 첨단 IT기술 접목을 다각도로 추진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대표 국적 선사로서 국내 수출입 물류 생태계 전반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관련 업계와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