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엘바이오, 아토피 치료물질 특허 취득

신약후보물질 세리포리아 라마리투스 아토피 치료 효능도 뛰어나

장재진 기자 | 기사입력 2019/10/22 [13:23]

씨엘바이오, 아토피 치료물질 특허 취득

신약후보물질 세리포리아 라마리투스 아토피 치료 효능도 뛰어나

장재진 기자 | 입력 : 2019/10/22 [13:23]

신약 후보물질 세리포리아 라마리투스가 당뇨병, 간손상 질환 치료효능에 이어, 아토피 피부염 치료효능도 뛰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중견바이오기업 씨엘바이오(대표 최종백)는 당뇨병 및 간손상 치료제로 주목받고 있는 첨단 바이오 신물질 세리포리아 라마리투스(CL-K1)가 아토피 피부질환 치료원료로 효과를 인정받아 특허청으로부터 아토피 피부염 예방 및 치료용 물질특허를 취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취득한 특허는 세리포리아 라마리투스 균주 배양물을 유효성분으로 포함하는 아토피 피부염 예방 또는 치료용 조성물 특허다. 씨엘바이오는 당뇨, 간손상 치료제 신약에 이어, 2027년 18조원 규모의 글로벌 아토피성 피부질환 치료제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강력한 성장동력을 확보하게 됐다.

▲ (C) 씨엘바이오 제공



씨엘바이오에 따르면, 세리포리아 라마리투스는 세리포리아 락세라타 배양물보다 비타민, 마그네슘, 칼슘 등이 각각 5.5배, 8배, 4.2배 이상 많고, 피부개선에 뛰어난 베타글루칸, 세포외 다당체(EPS)와 혈당조절 및 항당뇨 유효성분인 5-디하이드로에르고스테롤, DMC를 다량 함유하고 있다.

씨엘바이오는 기존 락세라타 균주에서 발견되지 않은 5-하이드록시-6,7-디메톡시프탈라이드(5-Hydroxy-6,7-dimethoxyphthalide) 성분에 주목, 상업적 활용가치를 분석한 결과 유의미한 결과를 확보해 별도로 아토피 치료용 물질특허를 취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5-하이드록시-6,7-디메톡시프탈라이드는 피부 수분손실 개선과 아토피 피부염 치료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씨엘바이오는 동물실험을 통해 4주간 아토피 피부염을 유발시킨 후 아토피 치료제 타크로리무스와 비교임상을 실시한 결과, 라마리투스 배양물(10mg/kg)을 투입한 실험군의 IgE가 처치전 음성대조군(100%) 대비 26% 수준으로, 타크로리무스를 주입한 대조군(67%)과 기존 락세라타 배양물 주입 실험군(36%)보다 혈청 내 IgE가 크게 감소해 아토피 피부염 치료 및 개선 효과를 입증했다고 밝혔다. IgE(면역글로불린E)는 과도한 면역반응으로 자가면역질환을 유발하는 항체다.

아토피피부염은 주로 유아기 혹은 소아기에 시작되는 만성 재발 염증성 피부질환으로, 극심한 가려움증과 피부건조증, 습진을 동반하며 현대인이 앓고 있는 가장 대표적인 악성피부질환으로 손꼽힌다. 유전적 영향으로 아토피 환자들 사이에 가족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으며, 각질층 내 수분손실을 막는 세라마이드 함량이 감소하거나 면역체계 교란에 의해서도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씨엘바이오는 작년 12월 세리포리아 락세라타의 항당뇨 유효성분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세리포리아 라마리투스(CL-K1) 특허와, 지난 5월 항당뇨 유효성분을 크게 높인 세리포리아 2단 배양기술 특허, 간손상 치료성분 함유 간손상 치료물질 특허를 취득했으며, 이번 아토피 치료 신물질 특허까지 취득함에 따라 글로벌 제약사업과 건강기능식품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모두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최종백 씨엘바이오 대표는 "이번 특허를 취득함에 따라 세리포리아 라마리투스를 이용한 아토피, 간손상, 당뇨 치료제 개발은 물론, CL를 핵심소재로 한 다양한 제형의 건강기능식품 신제품을 꾸준히 출시해 전세계 세리포리아 산업을 선도하는 글로벌 바이오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휴먼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