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 「한중 고위급 기업인 대화」 중국 위원 면담

“한중 양국의 경제·문화·인적 교류 등 비약적 발전..경제협력은 더욱 확대될 것”

김정화 | 기사입력 2019/12/04 [22:46]

이낙연 국무총리, 「한중 고위급 기업인 대화」 중국 위원 면담

“한중 양국의 경제·문화·인적 교류 등 비약적 발전..경제협력은 더욱 확대될 것”

김정화 | 입력 : 2019/12/04 [22:46]

이낙연 국무총리는 12.4(수) 오후, 국무총리공관(서울)에서 「한중 고위급 기업인 대화」 중국측 위원장인 쩡 페이옌 중국경제교류센터(CCIEE) 이사장을 비롯한 중국 위원들을 접견하고, 한중 경제협력 강화방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이번 접견에는 중국 경제를 이끌고 있는 석유화공그룹(SINOPEC), 중심국제반도체제조(SMIC), 연통그룹, 알리바바 그룹 등 10개 주요 기업의 인사들이 참석하였다.

 

▲ 이낙연 국무총리가 4일 삼청동 총리서울공관에서 열린 한중 고위급 기업인 면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이 총리는 “한중 수교 이후 한중 양국의 경제·문화·인적 교류 등이 비약적으로 발전해 왔으며 향후에도 양국간 경제협력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한국은 세계 최초 5G를 상용화하였고, 중국은 인공지능·빅데이터 분야 등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있어 두 나라가 서로의 장점을 살리고 상호보완적인 발전관계로 나가면 4차산업혁명 시대를 함께 선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새만금 산업단지’는 지리적으로 중국에도 인접하고 개발이 가속화 되고 있어 중국의 기업들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투자한다면 서로에게 이익이 될 것”이라고 하였으며, “한국의 신남방·신북방 정책과 중국의 일대일로 정책의 접점으로서 제3국의 공동진출과 투자협력”도 당부하였다.

 

쩡 페이옌 이사장은 “최근 세계 보호무역주의 등 급변하는 국제정세 속에서 양국협력을 더욱 다각화하고 민간교류를 증진하는 등 양국관계가 더욱 심화되길 원한다”며, 또한 “중국은 더 높은 수준의 개방을 통해 예측가능한 투자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한중간 상호 투자가 더욱 활성화 되기를 바란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 총리와 쩡 페이옌을 비롯한「한·중 고위급 기업인 대화」위원들은 앞으로도 양국간 고위급 기업인 등의 교류를 지속발전 시키고 양국의 경제협력관계를 더욱 확대·강화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FOCUS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