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재산 대부료 최대 80% 인하...올 연말까지 연장

- 별도 신청 없이 감면, 이미 납부한 경우 감면된 요율 만큼 환급
- 감면 기간 연장으로 약 3억 5천만 원 지원 효과

강명옥 | 기사입력 2023/03/24 [05:38]

공유재산 대부료 최대 80% 인하...올 연말까지 연장

- 별도 신청 없이 감면, 이미 납부한 경우 감면된 요율 만큼 환급
- 감면 기간 연장으로 약 3억 5천만 원 지원 효과

강명옥 | 입력 : 2023/03/24 [05:38]

▲ 원주시선거관리위원회, 미로예술중앙시장『골목골목 축제』속 순간순간 홍보 실시 강원경제신문

[강원경제신문] 강명옥 기자 = 원주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임차인 등의 피해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공유재산 대부료를 최대 80% 인하한다고 밝혔다.

경작용·주거용 대부를 제외한 시설의 공유재산 사용료 및 대부료 적용 요율을 1%로 일괄 적용하여 기존 대부료 부담을 대폭 완화했다.

대부료 감면은 별도 신청 없이공유재산 대부계약을 체결한 각 부서에서 감면해 부과한다.

이미 납부한 소상공인에게는 감면된 요율만큼 환급해 줄 예정이다

원주시는 지난해까지 409건 7억 8천만 원의 대부료 감면을 지원했으며, 이번 감면 기간 연장으로 약 3억 5천만 원의 지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정은일 재산관리과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임대료 감면 연장을 추진하기로 했다.”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지원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강원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