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기공사협회, 장현우 신임 회장 “오송을 ‘범전기계 메카’로 만들 것”

장영록 | 기사입력 2023/04/06 [09:22]

한국전기공사협회, 장현우 신임 회장 “오송을 ‘범전기계 메카’로 만들 것”

장영록 | 입력 : 2023/04/06 [09:22]

한국전기공사협회(회장 장현우, 이하 협회)가 4월 4일 충북 오송 신사옥에서 협회 창립 제63주년 기념식 및 제26⋅27대 회장 이취임식을 개최했다.

 

  © 장현우 회장 경제인


이날 행사에는 전기 공사업계 주요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전기공사공제조합 백남길 이사장을 시작으로 △전기신문사 전호철 사장 △안전기술원 전연수 이사장 △엘비라이프 정안식 대표이사 △한국전기산업연구원 김상진 전임 이사장 △안전기술원 백영일 전임 이사장 직무대행 △협회 제27대 임원인 배장수 부회장, 인성철 부회장, 박성순 임원단장 △제26대 임원인 문유근 전임 부회장, 이형주 전임 부회장, 장덕근 전임 임원단장 △이재수 전국 시도회장단장, 김만석 부회장단장 △전기공사공제조합 송승길 임원단장과 전국 시·도 회장 및 시·도 부회장이 참석해 창립 기념식과 이·취임식을 축하했다.

이 밖에도 각 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전기공사공제조합, 전기신문사, 한국전기산업연구원, 안전기술원 임원들이 행사장을 찾아 축하했다.

장현우 회장은 올해 2월 22일 정기총회에서 제27대 협회장으로 당선됐으며, 당선 일성으로 △전기 공사 기업인 뉴 플랫폼 구축 △회비 제도 개선 △소모성 경비 축소 △회원 복지 사업 발굴 △전기 공사업 진흥 시책 추진 △분리 발주 입찰 모니터링 시스템 확대 등을 약속했다.

이날 행사는 1960년 4월 4일 창립된 한국전기공사협회가 설립 63주년을 맞은 날, 1964년 서울 종로구 서린동과 1981년 강서구 등촌동을 거쳐 충북 청주 오송 신사옥에서 열리는 첫 번째 창립 기념식 겸 회장 이취임식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달랐다.

행사는 △제26⋅27대 회장 이취임식 △근속 직원 및 우수 직원 포상 △기념식수 시삽 순으로 진행됐다. 근속 직원 포상은 근속 10년부터 시작해서 15년, 20년, 25년, 30년의 장기근속 직원 17명과 우수 직원 4명에 대한 포상이 진행됐다.

류재선 제26대 회장은 이임사에서 “창립 63주년을 맞는 뜻깊은 자리에서 이임하는 인사를 드리게 돼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운을 뗀 뒤 “오송 신사옥 건설, 중앙회 이전, 전기 공사 분리 발주 강화 등 중차대한 성과들은 모두 협회 임직원 및 회원 여러분의 헌신과 열정으로 이뤄진 것이다. 감사하다. 협회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27대 집행부에 아낌없는 지원과 성원을 보내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장현우 제27대 회장은 취임사에서 “업계와 협회 발전을 위해 열정적으로 매진했던 류재선 회장님께 감사의 말씀 전한다”며 그간의 노고에 고마움을 나타냈다.

이어 “오송은 에너지 시대의 변화에 부응하는 기술력의 집약체이자 전기 분야 인재 양성의 요람으로서 우리가 영구히 지낼 마지막 터전”이라며 “오송을 협회와 유관 기관인 전기공사공제조합, 전기신문사, 안전기술원, 전기산업연구원 등 산학연이 함께하는 ‘범전기계 메카’로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앞으로 많은 관심과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남도전기 대표를 겸임하고 있는 장현우 회장은 협회 경북도회 제23~25대 회장과 중앙회 이사를 역임했고, 안전기술원의 초대 이사장으로 재임한 바 있다. 장현우 회장의 임기는 2026년 2월까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