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도-행정시 머리 맞대 현안 해결… 정책 공유 및 소통 강화 만전

경제인 | 기사입력 2023/05/25 [12:15]

[제주도] 도-행정시 머리 맞대 현안 해결… 정책 공유 및 소통 강화 만전

경제인 | 입력 : 2023/05/25 [12:15]

 

 

제주특별자치도가 도정 주요 정책과 행정시 역점시책을 공유하고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정보 공유를 강화하고 있다.

 

제주도는 25일 오전 9시 탐라홀에서 5월 현안 업무 점검 및 도정 정책 협력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행정부지사 주재의 기존 현안 업무 점검회의와 도·행정시·읍면동 도정정책 협력회의를 병행해 도내 핵심현안을 공유하고 도-행정시 간 교류를 통해 도민의 정책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는 도 본청, 직속기관·사업소 부서장과 양 행정시 부시장이 참석해 부서별 핵심 현안사항을 공유했다.

 

도에서는 ▲전기요금 인상에 따른 에너지절약 캠페인 추진 ▲제주 전세사기 피해예방·지원 ▲간선급행버스체계(BRT) 양문형 버스 도입 및 섬식 정류장 설치 계획 ▲소방차 진입곤란지역 일제조사·개선 및 관리 강화 ▲양성평등담당관 발대식 개최 ▲동부하수처리장 증설사업 추진상황 등을, 행정시에서는 ▲양돈장 악취저감 원년의 해 후속조치 상황 ▲거꾸리 운동기구 안전점검 등을 공유했다.

 

특히 24일 오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수정가결한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제주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의 주요 내용을 자세히 설명하며 주민투표를 통해 특별자치도 내 시·군 설치 여부를 정할 수 있도록 하는 법적 근거 마련의 의미를 전파하기도 했다.

 

김성중 행정부지사는 이날 회의를 주재하며 조직문화 혁신분위기 조성과 6월 방역조치 완화에 따른 대응, 국비 확보 노력 등을 주문했다.

 

김성중 부지사는 조직문화 혁신과 관련해 “연령, 성별, 사회적, 경제적 배경도 모두 다른 다양한 조직 구성원이 모여 공동의 조직 목표를 위해서 일을 하고 있다”며 “공동의 목표를 위해 정해진 절차에 따라 일을 하다보면 박자가 맞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조직문화를 통해 그 부분을 맞춰나가야 성과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부지사는 “여러분 스스로 왜 조직문화를 혁신해야 하는지 동의하지 않으면 절대 나아갈 수가 없다”면서 “조직문화가 안착돼 도정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실국 과장과 팀장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자리를 잡을 수 있게 지속적인 독려와 관찰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제주도는 연가 사유 묻지 않기 등 ‘작은 것부터, 다같이, 확실한 변화’를 목표로 조직문화 혁신 체감도와 공감도를 제고할 세부과제를 발굴·실천하고 있다.

 

이어 김성중 부지사는 “확진자 격리 의무 전환(5일 격리 권고),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권고 등 6월 1일부터 방역조치가 완화되지만 제주지역 확진자는 누적 40만 명(25일 0시 기준 401,706명)을 넘었고 감염재생산지수도 1.13에 달해 유행이 지속되는 상황”이라며 “수학여행단이 꾸준히 방문하고, 이어지는 연휴에 수많은 관광객이 제주를 찾을 것에 대비해 요양시설, 어린이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을 중심으로 상황 대처를 잘하고 에너지 및 무더위와 관련된 대책을 꼼꼼히 챙겨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이달 말 부처별 예산심사 후 기재부로 제출을 하는 시기인 만큼 도내 현안관련 국비를 최대한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을 요청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