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마무리 추경으로 교부세 감소 적극 대응

재정안정화기금 1,500억 원 투입해 현안 사업 차질 없이 진행

경제인 | 기사입력 2023/11/08 [17:34]

[보성군] 마무리 추경으로 교부세 감소 적극 대응

재정안정화기금 1,500억 원 투입해 현안 사업 차질 없이 진행

경제인 | 입력 : 2023/11/08 [17:34]

 

보성군이 올해 마지막 3차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작업을 통해 정부 세수 부족으로 줄어든 지방교부세 감소에 적극 대응한다.

 

먼저, 행정 운영 경비는 동결을 원칙으로 하고, 이월액 및 불용액을 최소화하기 위해 연내 집행이 불가한 예산을 삭감하여 건전재정 기조를 유지할 방침이다. 보성의 미래 먹거리가 되어줄 대형 사업과 민생안정, 지역 경제 활력 회복을 위한 사업들은 적극 지원한다.

 

정부 세수 부족으로 줄어든 지방교부세 부족분은 보성군이 그동안 적립해온 재정안정화기금을 투입해 결손된 세수를 보전하고 현안 사업을 중단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보성군은 지방교부세로 역대 최대 규모인 3,385억 원을 확보하였으나 정부의 세수 부족으로 당초보다 548억 원 적은 2,837억 원을 교부 결정 받았다.

 

지방교부세는 군 세입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중요한 재원으로 교부세 감소에 따라 각 지자체가 강도 높은 긴축 재정을 펼치고 있다.

 

보성군은 2019년부터 재정안정화기금을 적립해 현재 1,500억 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는 전남에서 예산 규모 대비 가장 큰 금액이다. 또한, 재정안정화기금을 고금리 예금상품에 가입하는 등 효율적인 관리를 통해 51억 원의 이자 수입도 거뒀다.

 

보성군은 2018년 이후 연간 평균 9%대의 예산 증가율을 기록하며 꾸준히 성장하면서도 채무가 전혀 없이 군 살림을 이어오고 있어 재정 건전성 면에서 우수한 지자체로 평가되고 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민선 8기는 지난 임기부터 이어진 사업들이 결실을 맺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지금까지 쌓아온 훌륭한 재정기반을 바탕으로 주요 대형사업들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중단없는 보성발전을 이끌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재정안정화기금은 회계연도 간 재정수입 불균형 등을 조정하고 재정을 안정적으로 운용하기 위하여 세입 및 결산상 잉여금 등의 일부를 적립하는 것을 목적으로 운용되는 기금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