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 대한민국 100대 CEO 13년 연속 선정

경제인 | 기사입력 2024/05/02 [13:56]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 대한민국 100대 CEO 13년 연속 선정

경제인 | 입력 : 2024/05/02 [13:56]

패션그룹형지는 최병오 회장이 매경이코노미에서 매년 선정 발표하는 ‘대한민국 100대 CEO’에서 13년 연속 선정됐다고 밝혔다.

 

▲ 최병오 회장  © 경제인

 

매경이코노미는 맨주먹으로 매출 1조원 대 국가 대표 패션 기업을 일궈낸 자수성가형 CEO로 1982년 의류 사업을 시작해 1996년 ‘크로커다일레이디’를 선보이며 ‘여성 어덜트 캐주얼’이라는 여성복 블루오션을 개척했다며 ‘샤트렌’, ‘올리비아하슬러’를 성공시킨 이후 ‘에스콰이아’, ‘예작’, ‘엘리트학생복’, ‘까스텔바작’ 등 유서 깊은 패션 브랜드를 잇따라 인수해 현재 20개 브랜드로 전국 2000여 개 매장을 운영한다며 국가대표 패션기업을 일궜다고 평가했다.

이처럼 최 회장은 패션그룹형지를 비롯해 형지I&C, 형지엘리트, 까스텔바작의 3개 상장사, 그리고 형지에스콰이아, 아트몰링 등을 경영하고 있다.

특히 41년간 사업 다각화, 친환경·ESG 경영을 인정받아 지난해 11월 ‘제37회 섬유의 날’ 금탑산업훈장을 수상했고, 이는 2004년 철탑산업훈장, 2010년 은탑산업훈장에 이은 것이기에 명실공히 대한민국 섬유 패션 산업 리더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 8월에는 한국섬유산업연합회장으로 선임되며 국내 섬유 패션 산업 부흥과 발전에도 적극 힘쓰고 있다. 전국 섬유업계 현장을 직접 방문해 둘러보고 애로 사항을 듣는 ‘카라반팀’ 활동, 지속가능순환경제포럼 창립, 네이버클라우드 업무협약을 통한 AI 기술 확산 지원 등 활발한 행보도 높이 평가했다.

패션그룹형지는 최 회장은 2022년 서울 역삼 사옥 시대를 마치고 인천 송도국제도시 신사옥으로 이전하고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고 연구개발의 허브로 삼고 있다면서 국가 대표 패션을 넘어 ‘글로벌 형지’란 비전을 이뤄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