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공인 발전 지원 ‘소공인특화지원센터’ 운영기관 5곳 신규 선정

강원 영월, 경북 영주, 광주 동구, 대전 대덕, 부산 금정
1곳당 1억 8500만 원 지원…경영·기술 교육, 컨설팅 등

장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6/25 [06:04]

소공인 발전 지원 ‘소공인특화지원센터’ 운영기관 5곳 신규 선정

강원 영월, 경북 영주, 광주 동구, 대전 대덕, 부산 금정
1곳당 1억 8500만 원 지원…경영·기술 교육, 컨설팅 등

장영호 기자 | 입력 : 2024/06/25 [06:04]

강원 영월, 경북 영주, 광주 동구, 대전 대덕, 부산 금정 등 5개 지역에 신규 소공인특화지원센터 선정이 이뤄졌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집적지 소공인의 경쟁력 강화와 혁신 성장의 거점역할을 하는 소공인특화지원센터의 운영기관 5곳을 신규로 선정했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운영기관은 영월산업진흥원(강원 영월), 환동해산업연구원(경북 영주), 조선대학교산학협력단(광주 동구), 대덕경제재단(대전 대덕구), 부산경남봉제산업협동조합(부산 금정구) 등 5곳이다.

 

▲ 중소벤처기업부 페이스북 소식그림  ©

 

지역 균형 발전과 업종별 균형 지원을 위해 기존 센터 미지정 지역 및 업종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됐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특히 영월산업진흥원과 환동해산업연구원은 강원과 경북 지역에 처음으로 설치하는 특화지원센터로, 지역 내 특산품을 활용한 제품개발과 지역 관광을 결합한 판로 개척 등을 통해 6차산업 형태의 식품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신규 선정한 5곳을 포함해 전국 42곳에서 운영하는 특화지원센터는 국비 3억 2000만 원 내외(신규 1억 8500만 원 내외)와 지자체 등의 출자금을 지원받는다.

 

이를 통해 집적지 내 소공인들을 대상으로 정부 지원정책 안내와 상담, 경영·기술 교육 및 컨설팅 등 소공인을 위한 맞춤형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원영준 중기부 소상공인정책실장은 “소공인들과 함께 호흡하며 현장 기반의 지원을 제공하는 특화지원센터를 거점으로 소공인의 혁신 성장을 이끌 수 있도록 지역별·업종별 맞춤형 지원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