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장마철 대추 병해충 사전 예방이 중요

장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7/01 [17:25]

[충북도] 장마철 대추 병해충 사전 예방이 중요

장영호 기자 | 입력 : 2024/07/01 [17:25]

▲ 탄저병 피해과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조은희)은 본격적인 장마기를 맞아 높은 습도와 비바람으로 대추 세균열매썩음병과 탄저병 등 병해충 피해 예방을 1일당부했다.

 

대추 세균열매썩음병은 노린재 흡즙이나 약제 고압 살포 등에 의해 생긴 작은 상처에 침입하여 발생한다.

 

잎에는 달무리를 가진 다각형 점무늬로 나타나며 병든 부위가 떨어져 구멍이 생기기도 하며, 과일에는 적갈색의 수침상 점무늬가 생기며 갈색 또는 검정색 반점으로 확대되어 병환부는 움푹 파인다.

 

방제 약제로는 스트렙토마이신 수화제, 발리다마이신에이 수용제 등이 등록되어 있다. 같은 항생제의 연속적인 살포는 내성을 유발하여 방제 효과가 감소할 수 있다.

 

대추 탄저병은 곰팡이병으로 개화기부터 발생하며, 꽃에 흑갈색 그을음이 생기면서 갈변한다.

 

꽃이 떨어진 잎에는 연녹색 가장자리를 가진 연갈색 또는 흑갈색의 원형 점무늬가 생긴다. 과실에는 부정형의 움푹 파인 흑갈색 점무늬나 겹둥근무늬의 흑갈색 점무늬가 생기는데 어린 과실에 발생하면 과실 전체로 번지며 낙과된다.

 

병은 포자 상태로 전이되므로 포장 내 통풍이 잘되도록 관리해야 한다.

 

발병 전에는 내우성이 강하고 약효 지속 기간이 긴 보호살균제를 살포해야하며, 비가 자주 내리거나 발병 후에는 식물 내로 침투할 수 있는 침투이행성이 좋은 치료약제와 보호살균제를 번갈아 살포하며 계통이 다른 약제를 교차로 사용하는 것이 좋다.

 

대추연구소 박희순 팀장은 “한 번 발병되면 방제가 어려우므로 발생 전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효과적이다”라며 “장마기에 병이 급격히 퍼지므로 비가 그친 틈을 이용해 전용 약제로 예방적 방제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